'클럼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1.26 가을 사이
  2. 2009.01.26 꿈꾸는 새
  3. 2009.01.26 널 바라며

가을 사이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바람이 불어와. 나뭇잎이 떨어져가.

싸늘한 바람에 옷깃을 여며.
칼날 같아서 찢어질 것 같아.
이럴 땐 언제나.

딱딱히 굳은 다리를 때리는
이제 식어버린 대지 위로
오색 물결 사이로 환영 하나.
언제나 저기에.

너무나 시리고 높아
이제는 잡을 수 없을 것 같아.
손을 뻗어도 닿지 않는
까마득히 멀리.

이제는 지쳐가
소리쳐 불러도 대답 없이
아픔만 품고있어.
따스함이 그리워.

이제 겨울이 오기 전에……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을 쏘다.  (0) 2009.01.26
외침  (0) 2009.01.26
가을 사이  (0) 2009.01.26
태풍아래  (0) 2009.01.26
꿈속에 꿈을 그리며  (0) 2009.01.26
여행자  (0) 2009.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꿈꾸는 새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굳은 날개를 움직여 고통 속을 꿰뚫는다.

하늘에 빠져버려 허우적거리다
나의 안식처는 푹신한 구름 한 귀퉁이.

하늘을 구르는 작은 구슬을 보며
내 날개의 통증을 잊는다.

내가 있던 곳은 작고 빛나는 조각일 뿐.
몸을 감싸안은 세상의 작은 조각일 뿐.

나는 꿈꾸는 새.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기다림 속에  (0) 2009.01.26
한 조각의 그를 바라며  (0) 2009.01.26
꿈꾸는 새  (0) 2009.01.26
널 바라며  (0) 2009.01.26
나방  (0) 2009.01.26
나만의 작은 추억거리  (0) 2009.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널 바라며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후회 어린 기억들이 소용돌이친다.
나의 눈가는 투명한 순수가 흘러가지만

너에게 보내는 편지 속은
하늘만이 담겨있다.

오늘은 비 오는 날.
네 마지막 호흡이
그렇게도 힘들던 날.

너에게 전하는
작은 종이배를 띄우며

난 하늘과 함께
널 바란다.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조각의 그를 바라며  (0) 2009.01.26
꿈꾸는 새  (0) 2009.01.26
널 바라며  (0) 2009.01.26
나방  (0) 2009.01.26
나만의 작은 추억거리  (0) 2009.01.26
짝사랑  (0) 2009.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