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0.05.28 상실
  2. 2009.03.30 날개
  3. 2009.01.26 슬픈 꿈
  4. 2009.01.26 눈물
  5. 2009.01.26 눈물

상실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밝게 웃음 지어 보이다.
기억 한 조각 지워버리고 웃어 보이다.
흐린 날씨 따윈 상관없어.
그래, 볼이 아프도록 빙긋 웃어 보이자.
 

눈물 따윈 나지 않는다.
아프지도 슬프지도 않다.
감정을 모르는 말라버린 가슴
그저, 텅 빈 깡통마냥 깊숙이 울린다.

 
한 방울씩 떨어지는 빗방울
열리지 않는 문을 두들기다.
가슴 구멍 속엔 부러진 열쇠 반쪽
이젠, 녹슬어 돌아가지 않아.

 
힘겹게 받쳐 든 검은 우산
끝없는 하늘의 뜨거운 노크 소리
흐려진 세상에 잠시 걸음을 멈추다.
아니, 이제라도 힘차게 내딛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 동아줄  (2) 2010.11.19
상실  (0) 2010.05.28
봄비 오는 어느 날  (0) 2010.04.09
고요  (0) 2009.12.28
휴일 아침  (0) 2009.09.11
날개  (0) 2009.03.30
Trackback 0 And Comment 0

날개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부딪혀 깨지고 부서지고 산산조각이 나 버렸다.
바라던 것, 원하던 것, 소망하던 것.


언덕에서, 험한 산에서, 절벽에서
달리고, 구르고, 뛰어오르고, 날아오르려 했지만
날개가 아직 없었기에


조그만 날개가 돋아났다.
내 등, 항상 아프던 그 자리에
눈물, 그 한 방울이 씨앗이 되어


쑥쑥 자라라.
언젠가 한 번 날아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요  (0) 2009.12.28
휴일 아침  (0) 2009.09.11
날개  (0) 2009.03.30
보물섬을 찾아서  (0) 2009.01.26
당당하게  (0) 2009.01.26
슬픈 꿈  (0) 2009.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슬픈 꿈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퍼 올려도 뜨거운 공기만,
말라버린 우물같이
솜털이 가득 자라버린 마음
꽉 막힌 수도꼭지와 같이
울고 싶지만 눈물이 나질 않아.

소리 높여 하늘을 부르다 지쳐
빛바랜 어린날 일기장의 한 장면
차가운 돌바닥 위로 허탈한 웃음만 가득히
닿지 않아, 바로 한치 앞 익숙한 거리
시계 바늘이 멈추질 않아.

놓쳐버린 그리고 잃어버린 불 빛 사이로
텅 빈 가슴을 안고 눈물을 흘리다.
힘껏 안아보지만 아무것도 없이
얼굴 위로 뜨거움이 한줄기 길을 내다.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물섬을 찾아서  (0) 2009.01.26
당당하게  (0) 2009.01.26
슬픈 꿈  (0) 2009.01.26
현실비탄  (0) 2009.01.26
눈물  (0) 2009.01.26
한 걸음 내딛다.  (0) 2009.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눈물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구름 한 조각,
손 내밀면 사라질 것 같이
알 수 없는 한 줄기의 빗방울
소리없이 뺨에 가득히

한 방울, 한 방울
머릿속에 가득 넘쳐
슬프게 흐르는 하얀 안개,
머릿속 가득히

선율의 파편,
길 잃은 발자국 사이로
어디선가 들었던 것만 같이
깊은 곳에서 울려와

손 내밀면 사라질 것만 같은 구름을 보며 나는 울었다. 왜 눈물이 흐르는지도 모르고, 소리죽여 울 뿐이었다.
흐르는 아픔은 머리를 하얗게 만들고 슬프게 만들었다. 잊혔던 선율의 한 부분을 들은 것 같이 내 마음, 내 가슴은 울리고 있다.
한 방울, 한 방울이 머릿속에 가득 넘쳐흐른다.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픈 꿈  (0) 2009.01.26
현실비탄  (0) 2009.01.26
눈물  (0) 2009.01.26
한 걸음 내딛다.  (0) 2009.01.26
보내던 날  (0) 2009.01.26
바라건데  (0) 2009.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눈물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그저 흘러 내렸다.
남아있는 추억이.
눈에 보이는 흔적이.

아직
따스한 미소가 보여.
모습이 사라지지 않아.

아직
해맑은 웃음소리가 들려.
노랫소리가 울려 퍼지고 있어.

아직, 아직……
모두 흘러내리고 있지만,
아직, 아직……

그저 텅 빈 가슴을 감싸 안을 뿐.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지 바라되  (0) 2009.01.26
그, 언젠가  (0) 2009.01.26
눈물  (0) 2009.01.26
부재(不在)  (0) 2009.01.26
현재상태?  (0) 2009.01.26
하루사이  (0) 2009.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