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앓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1.19 하늘 동아줄 (2)
  2. 2010.05.28 상실

하늘 동아줄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찢겨나갈 듯 쓰린 가슴을 데우다.

함성 한가득 부딪혀 바라봐 달라고

목을 타고 가슴에 흘러들어 간 뜨거운 한 줄기

뜨겁게 흐려진 그 시작점

온종일 으르렁대며 떨어지는 하늘 조각 사이로

허무하게 흩어지는 희미한 웃음

잊혀가는 그 푸르렀던 분침과 시침 사이

끝없는 갈망, 잡고 싶던 그림자



햇살을 잡으려 손을 뻗다.





오래간만에 쓰는 시네요. 

그냥 가시지 말고 감상한줄 남겨주시면 안될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 동아줄  (2) 2010.11.19
상실  (0) 2010.05.28
봄비 오는 어느 날  (0) 2010.04.09
고요  (0) 2009.12.28
휴일 아침  (0) 2009.09.11
날개  (0) 2009.03.30
Trackback 0 And Comment 2
  1. 07김용두 2010.11.20 07: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음... 형 이런것도 하시는줄는 미쳐 몰랐네요
    잘보고 갑니다 : )

    • Favicon of http://junichel.tistory.com BlogIcon Junichel 2010.11.20 12:31 신고 address edit & del

      어렸을 때 부터 가지고 있던 취미지.

상실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밝게 웃음 지어 보이다.
기억 한 조각 지워버리고 웃어 보이다.
흐린 날씨 따윈 상관없어.
그래, 볼이 아프도록 빙긋 웃어 보이자.
 

눈물 따윈 나지 않는다.
아프지도 슬프지도 않다.
감정을 모르는 말라버린 가슴
그저, 텅 빈 깡통마냥 깊숙이 울린다.

 
한 방울씩 떨어지는 빗방울
열리지 않는 문을 두들기다.
가슴 구멍 속엔 부러진 열쇠 반쪽
이젠, 녹슬어 돌아가지 않아.

 
힘겹게 받쳐 든 검은 우산
끝없는 하늘의 뜨거운 노크 소리
흐려진 세상에 잠시 걸음을 멈추다.
아니, 이제라도 힘차게 내딛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 동아줄  (2) 2010.11.19
상실  (0) 2010.05.28
봄비 오는 어느 날  (0) 2010.04.09
고요  (0) 2009.12.28
휴일 아침  (0) 2009.09.11
날개  (0) 2009.03.30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