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

|

말없이 흘러나와
가슴 속 내려앉은 한 방울


뜨겁게 고여서 흘러 넘쳐
머릿속 태워버린 두 방울


잊었던 조각조각 다시 떠올라
기억 속, 다시 흘러 넘치다.


그렇게
흐르고 뜨겁게 타올라도
그저, 소리없이 고요하다.


==================================================
그저, 소리없이 고요할까요?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환상 속으로(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실  (0) 2010.05.28
봄비 오는 어느 날  (0) 2010.04.09
고요  (0) 2009.12.28
휴일 아침  (0) 2009.09.11
날개  (0) 2009.03.30
보물섬을 찾아서  (0) 2009.01.26
Trackback 0 And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